상단여백
HOME 스포테인먼트 국내 스포츠 포토뉴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의암호서 카누 봉송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프로게이머 임요환·배우 김보성 등 참여
서기찬 기자 | 승인 2018.03.06 09:53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봉송 주자가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한스타=서기찬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지난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번 패럴림픽 출전 선수들을 응원했다.

또한 전직 프로게이머로 활약했던 임요환과 ‘의리’의 배우 김보성을 비롯해 장애를 극복하고 꿈을 향해 도전하는 사람들이 2인 1조로 함께 뛰며 패럴림픽의 동행의 의미를 전했다.

성화봉송단은 이날 정부춘천지방 합동청사를 시작으로 강원사대부고와 석사사거리를 거쳐 춘천역까지 11.2km(주자봉송 9.2km, 차량이동 2km)를 달렸다.

성화의 도착점인 춘천역 광장에서는 18시부터 2018 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염원하는 축하 행사가 진행된다.

행사에서는 패럴림픽 홍보단의 퍼포먼스와 함께 ‘불’을 소재로 한 연극과 노래 등 다채로운 공연이 시민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는 음악과 조명이 한데 어우러진 화려한 멀티미디어 불꽃쇼가 펼쳐져 장관을 연출할 전망이다.

행사장에는 장애인들이 편하게 이동 및 관람을 할 수 있게 휠체어 진입로 및 휠체어 배치석이 마련됐으며 수화 통역 등이 진행돼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즐기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최동용 춘천시장 등 지역 인사들도 참여해 시민들과 함께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원할 예정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김기홍 사무차장은 춘천의 아름다움을 소개하며 패럴림픽 성화봉송 강원도 첫날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 사무차장은 “평창 개회식장까지 성화봉송을 하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뛰며 ‘동행’의 의미를 살리고 우리 국민 모두를 화합으로 이끄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춘천에서 봉송을 마친 성화의 불꽃은 원주(6일), 정선(7일), 강릉(8일), 평창(9일) 등 강원도 주요 도시 및 패럴림픽 개최도시로의 봉송을 이어간다.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로 24, 623호 (장항동, 웨스턴타워 3) 한스타미디어  |  대표전화 : 070-4237-3210  |  팩스 : 0505-300-9490
등록번호 : 경기, 아51788  |  등록일 : 2013.08.14  |  발행인 : 박정철  |  편집인 : 안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용철
Copyright © 2018 한스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