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방송 포토뉴스
정찬우, ‘故 김주혁 사망’ 섣부른 댓글 후 사과
서기찬 기자 | 승인 2017.10.31 11:45
고 김주혁(왼쪽)과 방송인 정찬우. (tv리포트)

[한스타=서기찬 기자] 방송인 정찬우가 고 김주혁 사망과 관련 부주의한 댓글에 대해 잘못을 인정, 사과했다.

정찬우는 31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 아무 생각 없이 댓글을 남겨 많은 분들에게 상심을 드렸다. 뭐라 할 말없이 저의 부주의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을 남겨드려 죄송하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이어 그는 “죄송하단 말밖에 할 말이 없다”라며 “진심으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며 고(故) 김주혁을 애도했다.

이에 앞서 김주혁의 비보에 선미는 자신의 SNS에 하얀 국화 그림을 게재하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에 정찬우가 “꽃 예쁘네”라는 댓글을 달아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편 김주혁은 30일 오후 4시 반경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차량 전복 사고를 냈다. 출동한 소방대원이 운전석에 타고 있던 김주혁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정찬우 사과 전문>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아무 생각 없이 댓글을 남겨 많은 분들에게 상심을 드렸네요. 뭐라 할 말없이 저의 부주의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려 죄송합니다. 저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하단 말밖에 할 말이 없네요. 진심으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25길 3-6 엔씨씨빌딩 2층 한스타미디어  |  대표전화 : 070-4258-9490  |  팩스 : 0505-300-9490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6  |  등록일 : 2013.08.14  |  발행인 : 박정철  |  편집인 : 안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용철
Copyright © 2017 한스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