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 여행 포토뉴스
힐링 관광지 중국 윈난성 '고성 속 다리 카페 3'
서기찬 기자 | 승인 2018.02.13 16:20
중국 윈난성(云南省, 운남성) 다리(大理). (봉황망코리아)

[한스타= 서기찬 기자] 한국의 대표 남쪽 여행지가 제주도라면 중국을 대표하는 남쪽 여행지는 윈난성(云南省, 운남성)이다. 중국 남서부에 위치한 윈난성은 미얀마·라오스·베트남과 인접한 남쪽 여행지다. 한국 여행객에게 가장 알려진 윈난성 여행지는 성도인 쿤밍(昆明)과 리장(丽江)이지만 이번에 소개하는 곳은 중국인의 ‘힐링 관광지’ 다리(大理)다.

다리는 쿤밍에서 서쪽으로 약 260km 떨어진 거리에 있는 도시로 중국 소수민족 중 하나인 바이족(大理白族)의 자치주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는 12일 맑은 하늘과 푸른 땅이 있는 다리에 진하게 퍼져나가는 커피향과 달콤한 디저트가 있는 카페 3곳을 소개했다.

1. MS LI CAKE BOUTIQUE(大理蜜舍)

젊은 부부가 운영하는 MS LI CAKE BOUTIQUE은 ‘인생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카페 겸 호텔. (봉황망코리아,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MS LI CAKE BOUTIQUE’는 오픈 한지 반년 정도 밖에 되지 않은 신생 카페지만 중국 SNS를 중심으로 2030세대 사이에서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젊은 부부가 운영하는 MS LI CAKE BOUTIQUE은 ‘인생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카페 겸 호텔이다. 1000년 역사를 지닌 다리고성(大理古城)에 위치해 있다. 부부가 직접 꾸민 카페 곳곳에 숨겨진 빈티지한 아이템을 찾는 재미가 가득하다.
이곳의 핫플레이스는 다리고성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야외 테라스다. 햇빛이 쏟아지는 날테라스에 앉아 대표 메뉴인 화차(花茶)를 마시며 이태리식 밀크 디저트와 레드벨벳 케이크를 먹어보자. 여행의 노곤함을 풀 수 있는 건 물론 최고의 힐링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파란 다리 하늘과 눈앞에 펼쳐진 다리고성, 달콤한 디저트와 새콤달콤한 화차…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지는 곳이다.
주소: 古城洋人街下段169号(一中后门对面)
영업시간: 11:00~22:00
1인 평균소비: 45위안
중국 네티즌 평가: 맛 8.3점, 분위기 8.6점, 서비스 8.4점 (大众点评)

2. LAFIGUE(无花果咖啡馆)

조용하면서도 운치 있는 윈난성 다리의 호텔 겸 카페 ‘LAFIGUE’.(봉황망코리아,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다리고성의 오래된 돌길을 따라 어슬렁거리다가 보면 맞이하는 ‘LAFIGUE’… 그 모습이 충분히 매력적이다.
조용하면서도 운치 있는 이 곳 역시 호텔 겸 카페다. 중국 고성 그대로의 모습을 살린 건물이 눈에 띈다. 대표 메뉴는 장미 카푸치노다. 치즈 맛이 진하고 꾸덕한 식감의 치즈 케이크와 최고의 조화를 이룬다.
향신료 가득한 중국 음식이 조금 버겁게 느껴지는 날이 있다면 이곳을 들려보자. 신선한 야채와 햄이 들어간 샌드위치에 진한 커피 한잔으로 만족스러운 한끼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주소: 人民路与叶榆路交叉路口西南角无花果客栈
영업시간: 09:00~22:00
1인 평균 소비: 28위안
중국 네티즌 평가: 맛 7.2점, 분위기 7.3점, 서비스 7.3점 (大众点评)

3. HERE(这里)

HERE은 하관의 메인 거리인 룽웨이제(龙尾街)에 위치해있다. (봉황망코리아,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이곳을 나타내는 단어는 ‘조용’ ‘감각 있는’이다. 단어만 들어도 어떤 곳인지 상상되는 ‘HERE’로 초대한다.
다리는 창산(蒼山)을 기준으로 북쪽을 상관(上关), 남쪽을 하관(下关)으로 구분한다. HERE은 하관의 메인 거리인 룽웨이제(龙尾街)에 위치해있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오래된 엔틱 가구 속에서 사장의 센스와 정성이 느껴진다.
커피는 물론 디저트, 양식, 위스키 등 술 메뉴도 함께 즐길 수 있다.
햇빛 가득한 오후, 카페에 앉아 씁쓸한 커피에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며 드라마 한편 보는 건 어떨까? 많은 것을 봐야 한다는 여행의 강박감에서 벗어나 조용한 다리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주소: 龙尾街87号(黑龙桥上行150米左侧)
영업시간: 11:00~24:00
1인 평균 소비: 55위안
중국 네티즌 평가: 맛 7.5, 분위기: 7.5, 서비스 7.4 (大众点评)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로 24, 623호 (장항동, 웨스턴타워 3) 한스타미디어  |  대표전화 : 070-4237-3210  |  팩스 : 0505-300-9490
등록번호 : 경기, 아51788  |  등록일 : 2013.08.14  |  발행인 : 박정철  |  편집인 : 안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용철
Copyright © 2018 한스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