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방송 포토뉴스
'경영진 퇴진' 파업 MBC, 22일부터 드라마 결방 투쟁주말극'도둑놈, 도둑님' 등 '별별 며느리' '밥상 차리는 남자' '돌아온 복단지' 등 릴레이 결방
서기찬 기자 | 승인 2017.10.19 15:46
19일 MBC노조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2017년 10월 22일, 오후 9시를 기해 MBC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그 누구도 가지 않았던 길을 가기로 결의했다. 한국 방송 역사상 최초로 '드라마 릴레이 결방'이라는 초강경 파업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결방 예정 MBC 드라마 포스터. (MBC)

[한스타=서기찬 기자] 김장겸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퇴진을 주장하며 파업 7주차에 접어든 MBC가 사상 초유의 결방 사태를 맞은 가운데 드라마본부도 '릴레이 결방 투쟁'을 결의했다. 

MBC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2017년 10월22일 오후 9시를 기해 MBC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그 누구도 가지 않았던 길을 가기로 결의했다"며 "한국 방송 역사상 최초로 ‘드라마 릴레이 결방’이라는 초강경 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의 결방을 시작으로 '별별 며느리' '밥상 차리는 남자' '돌아온 복단지'가 뒤를 이어 결방 투쟁을 이어간다"며 "결방이라는 극한의 투쟁 방식은 자식에게 생채기가 나는 괴로움도 각오한,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이미 '20세기 소년 소녀'의 첫 방송일을 두 번이나 연기함으로써 방송 파행을 각오하고 경영진의 퇴진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타 방송사 드라마가 MBC 드라마의 빈자리를 뛰어넘어 독주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뼈를 깎는 아픔을 느끼는 일이었다"면서 "드라마본부 조합원들이 MBC 드라마에 생채기를 내고, 해당 드라마 연출을 맡은 조합원 개인이 큰 희생을 감수하는 선택을 한 이유는 MBC의 재건이 곧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한 출발점이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부끄러움을 모르는 두터운 낯가죽을 지닌 사상 초유의 경영진에 맞서, 드라마본부 조합원들도 사상 초유의 투쟁 방식으로 다시 한번 그들의 퇴진을 요구하고자 한다"며 "김장겸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즉각 퇴진하라. 드라마 릴레이 결방은 당신들의 종말이 머지 않았음을 알리는, 파업 승리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자신들의 요구를 다시 한 번 밝혔다.

한편 MBC 노조는 조합원 93.2%가 총파업을 찬성하자 지난 9월4일 0시부터 김장겸 MBC 사장과 현 경영진의 퇴진 및 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며 현재까지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드라마본부 조합원의 입장 전문>

2017년 10월 22일, 오후 9시를 기해 MBC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그 누구도 가지 않았던 길을 가기로 결의했다. 한국 방송 역사상 최초로 ‘드라마 릴레이 결방’이라는 초강경 파업 투쟁에 나선 것이다.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의 결방을 시작으로, <별별 며느리>, <밥상 차리는 남자>, <돌아온 복단지>가 뒤를 이어 결방 투쟁을 이어간다.

드라마PD들은 드라마를 흔히 자식에 비유한다. 오로지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버팀목으로 삼아 제작 과정에서 겪는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야만, 비로소 한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는 의미다. 결방이라는 극한의 투쟁 방식은 자식에게 생채기가 나는 괴로움도 각오한,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다.

드라마본부 조합원은 이미 <20세기 소년 소녀>의 첫 방송일을 두 번이나 연기함으로써, 방송 파행을 각오하고 경영진의 퇴진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타 방송사 드라마가 MBC 드라마의 빈자리를 뛰어넘어 독주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뼈를 깎는 아픔을 느끼는 일이었다. 드라마본부 조합원들이 MBC 드라마에 생채기를 내고, 해당 드라마 연출을 맡은 조합원 개인이 큰 희생을 감수하는 선택을 한 이유는 MBC의 재건이 곧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한 출발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 경영진은 본인들이 MBC 경쟁력 회복의 가장 큰 걸림돌이라는 사실을 애써 외면하고 있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두터운 낯가죽을 지닌 사상 초유의 경영진에 맞서, 드라마본부 조합원들도 사상 초유의 투쟁 방식으로 다시 한번 그들의 퇴진을 요구하고자 한다.

드라마는 여러 작업 주체가 참여하여 만들어내는 콘텐츠다. 각 주체의 입장이 반영되어 복잡하게 얽혀 있는 드라마 제작 여건 상, 결방에 이르기까지는 힘겨운 투쟁 과정이 있었다. MBC 정상화를 바라는 드라마본부 조합원의 뜨거운 의지, 결방을 각오하는 연출 개인의 고통스런 희생이 있었기에, 현재 우리가 여기에 서 있다. 이제 우리는 과거 그 누구도 내딛지 못했던, 전장의 최전선으로 한 발 더 나아가고자 한다. 우리는 지금 그런 싸움을 하고 있다.

김장겸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즉각 퇴진하라. 드라마 릴레이 결방은 당신들의 종말이 머지않았음을 알리는, 파업 승리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25길 3-6 엔씨씨빌딩 2층 한스타미디어  |  대표전화 : 070-4258-9490  |  팩스 : 0505-300-9490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6  |  등록일 : 2013.08.14  |  발행인 : 박정철  |  편집인 : 안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용철
Copyright © 2017 한스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