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출판 포토뉴스
시인-소설가 마광수, 자택서 목매 숨진 채 발견
서기찬 기자 | 승인 2017.09.05 17:24
연세대 국문과 교수였던 시인 겸 소설가 마광수씨가 5일 서울 동부이촌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마광수 공식사이트)

[한스타=서기찬 기자] 마광수 전 연세대 국문학과 교수가 5일 세상과 이별했다. 향년 66세.

이날 낮 12시51분께 마광수 전 교수가 자신의 자택인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의 한 아파트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자신의 유산을 시신을 발견한 가족에게 넘긴다는 내용과 시신 처리를 그 가족에게 맡긴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마광수 전 교수가 목을 맨 채 숨진 점을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1977년 박두진 시인의 추천으로 문단에 데뷔한 이후 그는 시, 소설, 에세이, 평론 등 40여권의 여러 장르의 저서를 출간했다.

연세대 국문과 교수였던 시인, 소설가 마광수씨는 1989년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라는 수필집으로 한국사회에 파문을 던졌다. “솔직하게 본능을 드러낸 야한 작가”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강의 중 학생들에게 “너희 섹스 해봤어? 사랑하니까 섹스 하는 거야. 섹스 해봐야 사랑을 알아” 등의 말을 거침없이 했다. 그의 책은 당시 베스트셀러가 됐다.

1992년 10월 ‘즐거운 사라’ 필화사건으로 전격 구속돼 두 달간 수감생활을 한 뒤 95년 최종심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마광수 전 교수는 연세대에서 해직과 복직을 반복하다 지난해 8월 정년 퇴임했다.

 

kcsuh63@naver.com

<저작권자 © 한스타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기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25길 3-6 엔씨씨빌딩 2층 한스타미디어  |  대표전화 : 070-4258-9490  |  팩스 : 0505-300-9490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6  |  등록일 : 2013.08.14  |  발행인 : 박정철  |  편집인 : 안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용철
Copyright © 2017 한스타미디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